서울특별시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핀테크, AI(인공지능), 바이오·의료 등 ‘서울의 미래성장분야’를 선정하고, 이 분야의 유망기업에 대해, 운전자금에 한하여 담보없이 240억원을 저리 융자로 지원할 전망입니다.


서울시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서울 미래성장산업 유망선도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3월 31일 체결하고, 서울 미래성장산업 유망 선도기업을 적극 발굴하는 등 기업의 스케일업(Scale-up)을 다각적으로 지원할 계획입니다.


서울시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여의도, 마곡, 홍릉 등 서울의 전략 거점과 연계해 혁신 성장을 적극 견인할 분야로 지능형 ICT(핀테크, AI 등), 디지털문화콘텐츠(웹툰, 게임, 애니메이션, 웹드라마 등), 바이오·의료, 패션·스마트섬유를 4대 서울 미래성장산업으로 선정하였습니다.


이번 협약은 서울 미래성장산업 육성을 위한 정책자금 지원, 서울 미래성장산업 유망 선도기업 발굴 및 추천, 투자, 수출, 전문인력, 인프라 등 유망 선도기업 성장에 필요한 지원정책 마련 등이 주요 내용입니다.


특히,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에서는 서울 미래성장산업 유망선도기업 전용으로 정책자금 240억원을 조성해, 운전자금에 한해 무담보·저리의 융자를 지원한다고 밝혔습니다.


대출금리는 기준 금리에 기업별 신용등급, 담보종류 등을 고려하여 차등 지원하며, 지원한도는 기업당 최대 60억원 이내입니다.


서울의 미래성장 분야는 서울의 주요 전략 거점별로 정하였습니다. 양재, 여의도, G밸리, 마곡, 마포는 지능형ICT(핀테크, AI), DMC, 남산은 디지털문화콘텐츠, 홍릉, 창동·상계는 바이오·의료, 종로, 성수, 동북권 일대는 패션·스마트섬유입니다.


물론 서울시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정책자금 지원 외에도 서울 미래성장산업 유망기업 발굴·추천에 협력하기로 하였습니다. 이를 테면, 서울 창업지원시설 입주(졸업)기업과 중진공 창업사관학교 졸업기업 등 성장 잠재력이 높은 기업의 정보를 공유하는 것입니다. 또한, 투자·수출·인프라 지원도 주도할 계획입니다. 양 기관이 가진 네트워크를 활용해 유망기업이 유니콘 기업(기업 가치 10억 달러 이상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입니다.


아울러 기업 구인난 대처를 위한 맞춤형 전문 인력의 양성에도 적극 힘쓸 예정입니다. 현장 중심의 기술 교육을 통한 전문인력양성과 일자리 매칭을 추진하고, 기업 맞춤형 기술을 제공하여 구인난 해결을 도모할 전망입니다.


따라서 양 기관은 정책적 인프라와 네트워크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혁신성과 경쟁력을 보유한 유망선도기업이 서울 전략거점을 중심으로 성장의 기회를 가짐과 동시에 창업생태계 활력을 높이고 넥스트 유니콘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성공적인 협업을 강화해 나가야 할 것입니다.